복지뉴스

[스크랩]복지로 부모 모두 흡연자일 때 청소년 흡연율 4배 이상 높다

협의회 0 2,300 2015.08.17 18:37
     
 청소년 흡연율, 친한친구 흡연시 16.9배·형제자매 흡연시 3.7배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부모 모두가 흡연자일 때, 집안에 흡연자가 없을 경우보다 청소년이 흡연할 확률이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청소년 흡연율은 친한 친구가 흡연자일 때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16.9배나 높아 주위의 사회적 환경에 큰 영향을 받고 있었다.

17일 질병관리본부의 보고서 '청소년 흡연에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환경적 요인'(최선혜, 김윤정, 이지혜, 오경원)에 따르면 작년 청소년건강행태 온라인 조사 결과, 부모 모두가 흡연자일 때 청소년 흡연율은 17.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족 중 흡연자가 없는 경우 4.3%보다 4.1배나 높은 것이다. 형제나 자매 중 흡연자가 있을 때 청소년 흡연율 역시 15.8%로 가족 내 흡연자가 없을 때보다 3.7배나 높았다. 또 부모 중 어머니만 흡연자일 경우 13.6%로 조사돼 아버지만 흡연자일 경우의 6.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 조사는 중학교 1학년~고등학교 3학년 7만5천명을 대상으로 익명성 자기 기입식 온라인조사 방법으로 진행됐다. 작년 청소년 흡연율은 남학생 14.0%, 여학생 4.0%였다.

청소년 흡연율은 친한 친구가 흡연자일 때 13.5%로, 그렇지 않은 경우의 0.8%에 비해 16.9배나 높아 친구 집단의 흡연 여부가 흡연 행동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학교에서 간접 흡연에 노출된 경우 흡연을 할 확률이 커서 '학교 내 건물 밖에서 교사 또는 학교 직원의 흡연을 본 적 있는 경우'의 흡연율이 8.9%로 그렇지 않은 경우의 4.4%보다 2배 가량 높았다.

이밖에도 청소년 흡연율은 일반계 고등학교보다 특성화계 고등학교에서, 가정의 경제 수준과 본인의 학업 수준이 낮을수록 높았다.

일반계고(일반고, 자율고, 외국어고, 국제고, 예술고, 체육고)의 흡연율은 10.9%로, 특성화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고)의 25.6%의 절반 이하 수준이었다.

또 스스로 가정의 경제 수준이 '낮다'고 답한 경우 흡연율은 11.8%로, '높다'고 답한 경우의 7.2%보다 4.6%포인트 높았다. 학업 성적이 '낮다'고 답한 청소년의 흡연율은 15.2%로 '높다'고 말한 청소년의 흡연율 3.8%와 4배나 차이가 났다.

청소년의 흡연은 음주, 식생활, 정신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음주율이 6.4배, 아침식사 결식률이 1.4배, 우울감 경험률이 1.9배 높았다.

보고서는 "청소년의 흡연에는 또래집단이나 가족구성원의 흡연, 학교 환경 등이 영향을 미친다"며 "청소년 흡연예방·금연 프로그램을 개발할 때 이런 요인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8/17 06:11 송고

Comments